이민생활 18년 후… 그간의 발자취

새삼스레 달력을 뒤적이며 날짜 계산을 해봤습니다. 1999년 초에 와서 벌써 2017년. 단순 햇수론 18년이 넘었고, 이민생활을 한 햇수가 이미 한국에서 살았던 기간보다 오래전에 더 많아졌네요. 서당개 풍월을 읊을 시간을 6번이나 겪은 지금, 누군가에게 이민생활에 관해 감히 조언해드릴 위치에 놓인 것은 전혀 아닙니다만. 그동안 겪었던 경험과 쌓인 생각들은 혼자 가슴에 담아두기엔 아쉬움이 적잖습니다. 굳어진 작문 실력으로 떠듬떠듬 풀어내려니 마음만 저 멀리 앞서있네요. 생각한 대로 쉽사리 글 타래를 풀어나갈 수 있을 것 같지 않으니, 미리 양해를 구하고 싶습니다. 조금은 빈약하게 느껴지고 가끔 매끄럽게 흐르지 않더라도, 넓은 아량으로 받아들여 주세요.

이민 초기 수년 동안 의사소통의 어려움을 겪으며, 매일 등하교 동안 혼자 영어로 상황극을 만들어내며 연습을 하던 기억이 납니다. 머릿속에서 급하게 한국어로 먼저 생각하고 영어로 표현해내던 어려움을 이겨내고, 13학년 (OAC) 작문과제로 첫 A를 받았을 때의 감격이란! (정신적으로 성숙해지고) 눈이 높아진 탓에 14년 전에 쓴 글이 지금 와선 많이 모자라 보이는 것도 있지만,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큰 도움이 되었던 건 사실이에요. 원어민이 아니더라도 하면 된다는 생각이랄까요. 물론 근본을 알 수 없는 자만심이 조금 생겼던 것도 사실입니다. 지금 와선 항상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는 것을 되새기고 합니다만, 젊은 혈기에 높아진 콧대를 쉽사리 낮추지 못한 기억이 나네요. http://hyomini.com/502 에서 간략히 다뤘었지만, 이미 일어난 일에 대해서 후회하는 것만큼 시간 낭비인 것도 없지만, 이것저것 실용적인 것들에 시간을 할애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가끔 듭니다.

그러고선 대학을 가게 되고, http://hyomini.com/563, http://hyomini.com/564, http://hyomini.com/565 그리고 http://hyomini.com/566 에서 다뤘던 대로, 이런 일 저런 일 많이 겪었습니다. 고등학교 학창시절 (4년 반)이 이민생활의 첫 획을 긋는 시기였다만, 대학 시절은 정말 또 다른 질풍노도의 시기를 보냈던 것 같아요. 상상 그 이상의 시기였달까요. 술에 취해 필름이 끊긴 적도, 온라인 게임에 빠져 낮과 밤이 바뀐 적도, 그리고 사무친 애정에 밤잠 이루지 못했던 시간. 아직 학생이기에 가능했던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실패가 두렵지 않고 언제나 열정이 넘쳤던 젊음. “현재”를 가장 제대로 즐겼던 시기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사회생활에서 올 수 있는 처절한 눈치싸움에서 자유로웠던 시기였기에 더 그랬는지도 모르겠어요.
...

continue reading ...

쇼팽 – 녹턴 19번 Op. 72, No. 1

어떤 연유에서였는지, 어느 날 갑자기 일할 때나 집에서나 쇼팽 녹턴을 듣는 시간이 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사로 의미 전달을 하지 않는 장르엔 깊게 파고들지 못해서, 클래식 음악과는 거리가 멀었었는데, 우연히 빠지게 되었네요.

아래에 삽입된 영상은 녹턴 21개의 곡 중 개인적으로 가장 가슴에 깊게 파고드는 곡 중 하나입니다.


...

continue reading ...

벌써 6년…

그동안 넋 놓고 살았다면 살았달까, 현실에 이리저리 치이며 지내다 보니 스스로 온갖 핑곗거리만 늘어놓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간 “계기”만을 찾아 헤매면서 잊지 말아야 할 것들을 너무 오래 등한시하게 되었네요. 뭔가를 쓴다는 것 자체가 강점이었던 적은 한 번도 없었지만, 늘어만 가는 생각의 단편화에 익숙해져 버린 제가 솔직한 심정으론 한심할 따름입니다. 한때 누가 강요한 것도 아닌데, 맞춤법 검사기를 통해 문단 하나하나 완성해나가던 시절이 이젠 아련한 추억으로만 남았습니다. 그나마 다행이라면, 블로그에 올렸던 글이 온전히 남아있달까요. 근데 한편으론 백업 기능이 없어져 버린 티스토리라, 감히 통째로 다른 곳으로 옮길 생각은 못 하겠네요.

마지막으로 단순 잡담이 아닌 글을 올렸던 시기가 2011년 8월이네요. 5년 반 동안 정말 조용히 지냈는데, 무슨 바람이 불어 빼꼼 이렇게 얼굴을 내밀게 되었나 모르겠습니다. 아직 봄이 되려면 멀었는데, 가슴 한구석이 붕 뜬 느낌이라 조금씩 생각을 토해내면 차분히 가라앉지 않을까 하는 기대심이 있긴 해요. 다만 단지 그 이유만으로 블로그에 묵은 먼지를 털어내는 작업을 하기엔 약간 생뚱맞기도 합니다. 이 뭔가 앞뒤 맞지 않는 문장의 연속도 아직 제대로 자리 잡지 못한 제 심정을 대변하는 것 같기도 하네요.

차라리 일기를 쓰는 건 어떤가 하는 생각을 안 해본 건 아닙니다. 적당한 양의 글을 종종 썼더라면, 나름 좋은 습관이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어요. 근데 막상 또 연필 또는 볼펜을 손에 들게 되면, 길게 쓸 엄두가 나지 않더라고요. 다이어리니 몰스킨 수첩이니, 간혹 사뒀해뒀던 메모지들은 어느새 책장 한구석으로 치워지게 됩니다. 홀로 하는 소통이 엔간한 노력 없인 힘들다는 것을 매년 깨닫게 되고, 결국 아예 펜을 손에 들 생각조차 하지 않게 되었네요.
...

continue reading ...

김동률 – 1994년 어느 늦은 밤

곡 제공자가 노래를 부른다면 어떨까? 거기다가 작곡자가 김동률이라면? >_<

콘서트 도중 한 메들리의 일부인지라 곡 전체를 감상할 수 없어서 아쉽지만서도, 그래도 김동률이라면 10초를 들을 수 있어도 굽신 굽신입니다. 😉

(우리) 루리웹이 달라졌어요.

루리웹 개편후에 온 게시판이 시끌시끌. 개편후의 사이트 자체가 사용자를 배려하기 보다는 광고주를 끌어모으기에 적합하다는 글이 다분하고, 인터페이스 자체가 불편하다는 글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아마 니 네들 다 강등환! 을 받고 난 뒤, 울고 짜도 소용없다는 말을 들을 지도 모르겠지만, 개편 전의 사이트가 사용하기엔 편했던 것이 사실.

아쉬워 보이는 것은 1) 다음 포탈 디자인에 너무 맞췄다는 것과 2) 댓글의 정렬방식 (최근 댓글 제일 상단으로), 3) 게시글을 보기 위해선 반페이지 이상을 스크롤 해야 겨우 볼 수 있다는 것? 어떻게 된 게 게시글을 볼 때 모니터 반이 페이지 상단 메뉴, 글쓴이 프로필, 게시글 베스트 프레임으로 잡아 먹게 만들어 놨냐.
...

continue readi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