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 1994년 어느 늦은 밤 (@영화 ‘집으로’)

라디오를 듣다가 장혜진의 1994년 어느 늦은 밤을 듣게 되어서, 영상을 찾아봤습니다. 조절된 음성보다는 라이브 영상을 즐기고, 웬만해선 원곡을 즐겨듣기에 다른 가수에 의해 편곡이 된 노래는 잘 듣지 않습니다만, 다른 사람도 아니고, 김범수라니 안 들어볼 수가 있어야죠. 😉

사실 김범수 씨도 분명히 좋은 가수임에는 두말할 나위가 없습니다만, 장혜진 씨의 목소리로 듣는 원곡이 심금을 흔들기엔 최고인 것 같습니다. 근데 노래도 노래지만, 노래와 너무나도 잘 어우러진 영상을 보다가, 외할머니 생각에 눈물이 절로 흐르더군요. 덕분에 콧물과 눈물에 범벅이 돼선 영상이 흐르는 내내 훌쩍거렸습니다.

영화 ‘집으로’의 전반적인 줄거리를 담은 영상에 김범수가 부른 1994년 어느 늦은 밤 노래가 입혀진 영상입니다. 다들 이미 아실 영화겠지만, 그래도 감동이 어디로 가겠어요. 🙂

사족 하나.
문득 소설 ‘가시고기’가 생각납니다. 오래전에 읽었기에, 자세한 줄거리는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만, 가족애 (정확히는 부성애)를 제대로 느낄 수 있었던 책이었는데 말입니다.

5 Replies to “김범수 – 1994년 어느 늦은 밤 (@영화 ‘집으로’)”

  1. < 집으로> 영상이랑 김범수씨 1994년 어느 늦은 밤..꽤 잘 어울리네요…^^ 가을날에 듣고 보기 딱 좋은 영상입니다 . 감성충전(?) 잘 하고 갑니다^^…

    1. 요즘 하늘이 높아지니 배가 저절로 고파지네요(는 무슨 말이냣!)

      독서하고 음악듣기 참 좋은 날씬데 귀차니즘과 바쁜 일상때문에 제대로된 취미생활을 못하고 있네요. 짧게나마 감성충전을 하실 수 있었다니 다행입니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